changjune

This WordPress.com site is the bee's knees

검도 단상(2013.9.30)

leave a comment »

“건반을 치는 건 큰북을 치는 것하고 똑같아. 큰북은 가죽을 칠 때마다 북채가 튕겨져 나오지.그걸 반복함으로써 가죽도 계속해서 진동하는 거야. 피아노도 마찬가지거든. 손가락을 꾹 누르고 있으면 소리는 뭉개지고 말아. 뭉개지지 않게 하려면 쉴 새 없이 손가락을 움직여야만 하지. 손가락을, 큰북을 치는 북채처럼 의식해. 확실하게 치는 것보다 연속시키는 걸 염두에 두고.” (안녕, 드뷔시 중)

추리소설을 읽다 문득 연상이 됐다. 머리치기도 큰북을 치는 느낌일까?

 

Written by changjune

October 1, 2013 at 12:15 am

Posted in Uncategorized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

%d bloggers like this: